안산시, 내년도 노인일자리 사회활동 지원 사업 추진…일자리 창출 통해 복지망 확충

4개 유형 65개 사업 추진, 4천28명 참여… 신규 일자리 12개 분야

이태호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4:53]

안산시, 내년도 노인일자리 사회활동 지원 사업 추진…일자리 창출 통해 복지망 확충

4개 유형 65개 사업 추진, 4천28명 참여… 신규 일자리 12개 분야

이태호 기자 | 입력 : 2019/11/27 [14:53]

▲ 안산시청 전경

 

안산시는 만 60세 이상 노인들을 위한 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내용을 담은 ‘2020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해 맞춤형 일자리 창출을 통한 복지망 확충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내년 안산시 노인일자리 사업은 4개 유형 65개 사업으로 구성되며, 모두 4천28명이 참여할 수 있다. 이 가운데 12개 분야 430명은 ▲지하철 안내 도우미 ▲희망 전기차 충전 ▲안산시민시장 지킴이 ▲카페화랑 등 새로운 일자리에 근무한다.

 

시는 아울러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자 만족도 조사를 통해 신규 노인일자리 사업을 발굴하는 등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며, 시설개선 및 신제품 개발지원 등을 통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 지원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사업에 참여한 노인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도록 안전교육도 확대하며, 상해(산재)보험 의무가입을 통해 안전관리도 철저하게 추진한다. 또한 중도탈락자 발생 시 대기자를 적절하게 관리해 참여하도록 유도하며, 만족도 조사로 사업개선에 반영한다.

 

내년  일자리 사업에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수급 노인이 신청 가능한 공익활동으로는 스쿨존지킴이, 공원관리, 문화재지킴이, 깔끄미사업단 등 42개 사업이 있으며, 만 65세 이상 노인이 신청 가능한 사회서비스형 일자리사업에는 보육시설도우미, 지역아동센터도우미, 장애인관련시설지원 등 7개 사업 등이 있다.

 

만 60세 이상 노인을 위한 시장형 일자리사업에는 맛사랑콩사랑, 명품기름, 실버인형극단, 카페화랑, 공동작업장 등 15개 사업과 취업알선형 사업이 마련돼 있다.

 

노인 일자리사업은 유형에 따라 공익활동형(10~12개월), 사회서비스형(10개월)으로 나뉘며,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각각 모집을 진행한다.

 

참여희망자는 기초연금수급확인서, 주민등록등본과 통장사본을 지참해 안산시니어클럽, 상록구·단원구·동산 노인복지관, 상록구·단원구 노인지회 등 각 사업 수행기관을 직접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경제적 취약계층인 어르신을 위한 일자리 복지망을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어르신들에게 소득원을 제공해 일하는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일자리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노인 일자리 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안산시 노인복지과(031-481-3352) 또는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안산시니어클럽 상록구 본관 031-401-8181, 단원구 분관 031-487-8161, 상록구 노인복지관 031-414-2271, 단원구 노인복지관 031-405-1188, 동산 노인복지관 031-400-8703, 상록구 노인지회 031-410-4546, 단원구 노인지회 031-403-8787)으로 문의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PHOTO
1/3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