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털 날리는 몰염치한 시민

김태창 기자 | 기사입력 2019/10/23 [13:25]

개털 날리는 몰염치한 시민

김태창 기자 | 입력 : 2019/10/23 [13:25]

▲ 10월 20일 일요일 안산시 대부남동 탄도항 인근의 한적한 공원에서 한 시민이 개털을 다듬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바람이 반대방향으로 불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몰염치한 시민은 계속해서 개털을 다듬어 시민들로부터 빈축을 샀다. 이 시민은 인근에 있던 시민들이 “참으로 몰염치한 사람이다”고 소리쳐보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계속해서 개털을 다듬었기 때문이다.개털이 인근에 있는 사람들에게 날려 불만의 소리가 높지만 개 주인은 아랑곳 하지 않았다.반려견 1천만 시대에 살고 있는 시민들이다. 반려견도 제대로 알고 기를 때 주변 사람들에게 존경받는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는게 시민들의 한결같은 지적이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PHOTO
1/3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