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 10명 중 7명 ‘안산 살기 좋다

안산시민 1천131명 대상 민선7기 정책만족도·역점방향 설문 결과 교통·관광 분야 정책 만족도 1위…향후 역점 정책은 경제·일자리 꼽혀

김태창 기자 | 기사입력 2019/07/21 [16:50]

안산시민 10명 중 7명 ‘안산 살기 좋다

안산시민 1천131명 대상 민선7기 정책만족도·역점방향 설문 결과 교통·관광 분야 정책 만족도 1위…향후 역점 정책은 경제·일자리 꼽혀

김태창 기자 | 입력 : 2019/07/21 [16:50]

 안산시민 10명 가운데 7명은 현재 안산에 거주하는 것에 대해 만족하며, 가장 역점을 갖고 추진해야 할 정책분야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경제·일자리’ 분야를 꼽았다.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정책연구 전문기관 ㈜글로벌앤로컬브레인파크에 의뢰해 안산시민 1천131명을 대상으로 민선7기 정책만족도와 역점방향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거주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8.6%는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77.2%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40대(66.7%), 50대(63.0%), 20대(60.6%) 등 순이었다. 지역별로 상록구민은 73.1%, 단원구민은 63.9%가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정책만족도 조사는 ▲산업구조 개편을 통한 경제 활성화 ▲교통, 관광기반의 지속발전 도시 조성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 발행 정책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협업행정 등 5개 분야에 대한 입장을 묻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5개 분야 가운데 긍정평가가 가장 높았던 분야는 ‘교통, 관광기반의 지속발전 도시 조성’이며, 응답자의 76.2%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시가 추진 중인 안산선 지하화·역세권 개발, 초지역세권 명소화, 대부도 국제마리나 조성 등에 대해 적극 지지하며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설문 참가자의 64.8%가 ‘산업구조 개편을 통한 경제 활성화’ 분야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 두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가 전국 최초로 청년친화형 산업단지·스마트 선도 산업단지로 선정된 데 이어 수도권 최초로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된 성과의 영향으로 해석된다.

 

임신부 100원 행복택시, 출산장려금 확대, 대학생 본인부담 반값등록금 지원 등 정책 도입의 영향으로 세 번째 높은 평가를 받은 분야는 응답자의 64.7%가 긍정적으로 답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이 차지했다. 시는 수년째 줄어들고 있는 인구를 끌어올리기 위해 각종 시책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밖에도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협업행정’ 분야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 발행 정책’에 대해 설문에 응한 시민들은 각각 61.5%, 58.0%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민선7기의 남은 3년 동안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정책분야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1%가 답한 ‘경제·일자리 정책’이 가장 높았으며, 뒤를 이어 생애주기별 복지 정책(20.9%), 교통·환경 정책(19.3%), 교육정책(6.8%) 등으로 나타났다.

 

안산시 관계자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를 안산시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시민들이 불만족하다고 응답한 분야에 대해서는 원인을 분석하고 개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이달 11~16일 동안 무작위 표본 추출(RDD) 방식으로 안산시민 1천131명을 상대로 ARS조사(유선전화 100%)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13%,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91%포인트다.

 

 

김태창 기자 chang490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PHOTO
1/3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