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대부도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 추진

올해 말 목표…에너지타운·체험시설 등 조성

서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9:20]

안산시 대부도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 추진

올해 말 목표…에너지타운·체험시설 등 조성

서상호 기자 | 입력 : 2019/07/16 [19:20]

 

▲ 시화호 조력발전소 전경    


안산시가 세계 최대 규모의 조력발전소인 시화호 조력발전소 인근 대부도 지역에 대한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16일 "올해 말을 목표로 대부도 일대를 신재생에너지 특구로 지정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라며 "현재 특구 지정을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가 특구 지정을 추진하는 지역은 대부도 방아머리 일대 4만2천여㎡이다.

 

시는 이 지역이 신재생에너지 특구로 지정되면 2023년까지 국비와 도비, 시비 및 민간자본 등 3천200여억원을 투자해 각종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이곳에 360여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1만2천200여㎡ 규모의 에너지타운을 조성할 방침이다.

 

에너지타운을 연료전지 발전소,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시설, 에너지 체험관, 스마트팜 등으로 꾸민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만을 사용하는 마을을 만들고, 신재생에너지 관련 다양한 체험 및 교육 시설과 수소충전소도 만들 예정이다.

 

이밖에 오는 9월 말 공급될 도시가스를 활용해 전력과 온수 등을 생산하는 '현장성 연료전지 사업'도 추진한다.

 

시는 특구 지정을 위해 조만간 시의회에 보고하고, 시민을 대상으로 공청회도 할 계획이다.

 

시는 신재생에너지 특구 지정이 이뤄지면 이 일대에 다양한 규제가 완화돼 관련 사업이 활성화되고, 관광객도 늘어나는 것은 물론 주민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인근 시화호 방조제에는 조수 간만의 차를 이용해 연간 5억5천200만kWh의 전력을 생산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조력발전시설인 시화호 조력발전소가 있다.

 

이밖에 안산시에는 청정에너지인 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복합화력발전소, 태양광발전소, 풍력발전소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시설이 설치돼 운영 중이다.

 

 

 

서상호 기자 shseo6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