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수원에서 7,000여명 대규모 집회 개최로 도심권 주요도로 교통통제

경찰 교통혼잡 예상, 운전자에게 해당구간 운행을 피해 줄 것 당부

서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7/04 [00:18]

경기남부경찰청 수원에서 7,000여명 대규모 집회 개최로 도심권 주요도로 교통통제

경찰 교통혼잡 예상, 운전자에게 해당구간 운행을 피해 줄 것 당부

서상호 기자 | 입력 : 2019/07/04 [00:18]

▲     수원권 집회 요도 안전계

기남부경찰청(청장 허경렬)은, 오는 4일(목) 경기 수원 도심 집회로 인해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승용차량 도심권 진입 자제 등 해당구간 운행을 피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집회는 수원 행궁광장 부근 및 팔달구청 주변 도로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7천 여명이 집회 및 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집회 및 행진장소를 중심으로 도심권 교통 혼잡이 클 것으로 예상되어, 집회 및 행진 구간을 통과하는 차량에 대해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를 실시하는 것과 관련,집회장소 주변과 행진로 주요 교차로 등 130여개소에 경찰오토바이 25대와 교통기동대 3개 중대를 비롯 총 201명의 교통경찰을 배치해 적극적으로 혼잡예방에 힘쓸 방침이다. 

 

경찰의 교통통제는 집회당일 곳에 따라 최대 0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루어지며, 집회 장소인 수원 행궁3R에서 팔달구청까지 도로는 전면통제하고, 집회 후 도교육복지센터와 도교육청, 경기도청 3개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하는 것을 고려해 행진 시에는 구간별로 탄력적으로 교통통제를 진행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한, 유관기관을 통해 집회 장소를 통과하는 버스 노선의 우회 운행을 요청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집회·행진 장소를 중심으로 도심권 교통 혼잡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해당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집회 및 행진 상황에 따라 교통통제 될 수 있다” 고 말하며,“대규모 집회로 인해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집회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 며 우회도로 이용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당부했다.

 

 

 

서상호 기자 shseo6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