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그리너스 황태현, 대표팀 주장으로 36년만의 4강 신화 재현

이상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6/10 [11:46]

안산그리너스 황태현, 대표팀 주장으로 36년만의 4강 신화 재현

이상석 기자 | 입력 : 2019/06/10 [11:46]

 

지난 9일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이하 U-20 월드컵)’ 8강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이 치열한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3-2로 앞서며 36년 만에 4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4강 신화 재현 현장에는 안산 그리너스 FC(구단주 윤화섭)의 황태현이 있었다. 현재 U-20 월드컵에서 뛰고 있는 황태현은 탄탄한 경기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대표 팀의 주장을 맡고 있고, 8강전까지 총 5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출전했다. 오른쪽 측면과 중앙 수비 포지션을 소화하며 정정용호에서 철벽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지난 23일 기자회견장에서 “포르투갈과 아르헨티나는 각자의 대륙에서 최정상급의 팀이다.

하지만 우리 또한 아시아 대륙에서 잘 했기 때문에 여기 까지 올라왔고, 지금 이 자리에 있는 것이다.

 

우리만의 색을 가지고 준비한 전술로 경기에 임하면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하리라는 법은 없다.” 또한 “마지막 에콰도르와의 평가전에서는 무실점을 기록했다. 그로 인해 수비수로써 자신감을 갖고 대회에 임할 수 있다.”라며 이번 U-20 월드컵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췄다.


안산 그리너스의 윤화섭 구단주는 “1983년 이후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 진출을 재현 한 우리 U-20 대표팀이 지난 경기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뛰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 정말 축하드린다. 또한, 우리 자랑스러운 안산 소속 황태현 선수의 리더십에 박수를 보낸다. 남은 4강전에서도 부상 없이 끝까지 열심히 뛰어주길 바란다. 우리 국민들도 우리 선수들이 새로운 역사를 쓸 수 있도록 열심히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치뤄지는 에콰도르와의 월드컵 4강전에서 새 역사에 도전한다.

 

 

이상석 기자 3001sang@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