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와 감독이 사라진 대부도 캠핑장 실태

주민들의 민원제기에 대해 해당 관청 무대응 일관

서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10:52]

관리와 감독이 사라진 대부도 캠핑장 실태

주민들의 민원제기에 대해 해당 관청 무대응 일관

서상호 기자 | 입력 : 2019/06/03 [10:52]

▲  허가없는 시설들과 캠핑장이 조성되어있다.

 

대부도는 섬 전체가 하나의 관광자원으로 불릴 만큼 아름다운 경관과 환경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자연을 누리고 체험하는 것은 안산시와 인근 시민들에게 중요하고 가치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그것은 국가기관에서 정해놓은 법률과 규정이 잘 지켜진다는 전제조건이 따라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 최근에 대부도에서는 최신 레저흐름과 맞게 각종 캠핑장과 글램핑장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다.


 대부도 자연을 누리는 것은 좋으나 인가되고 관리되지 못한 시설은 자칫 소중한 인명피해와 대부도의 자연환경훼손이라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의견이다.


 엄격하게 관리 감독 되어야할 시설임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허가 사항은 물론 관리 실태 조차 제대로 이행이 되지 않고 있는 사례가 대부도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다.


 불과 지난 4월 1일, 경기도 연천군 캠핑장에서 불을 끄지 않고 취침한 일가족 3명이 일산화탄소 가스중독으로 사망한 사고가 발생하였고 이로 인해 행정안전부는 불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캠핑장에 대한 일체점검을 통해 문체부가 이를 전적으로 수용 수질관리 의무화, 이산화탄소 경보기 설치, 글램핑,야영용 트레일러 사이 거리 기준 신설(3m이상)등 내용을 담은 관광진흥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이러한 사회적 요구에 맞게 이미 대부도 곳곳에 산재해 있던 각종 캠핑장에 대한 조사와 관리 감독이 이미 시행 되었지만 여전히 대부도는 여러곳에서 인허가조차도 받지 않은 캠핑장이 버젓이 영업되고 있는 상황이었고 이에 대해 해당 관청과 안산시에 민원을 제기해도 조치가 안되고 있는 상황이다.

 

해당 캠핑장을 공식적으로 관리하는 곳이 바로 문화관광부로 ‘고캠핑’이라는 사이트를 통해 인허가를 득한 등록된 정식업체를 확인할수 있다. 현재 대부도의 경우 총 13개 업체를 확인할수 있는데 대부도에서 실제 영업하고 있는 업체와 상당수 차이가 있다는 것을 쉽게 알수 있다.


결국 상당수의 업체는 불법적으로 영업을 하고 있으며 불법캠핑장의 경우 발생한 각종 사고에 대해서 각종 보험조치나 보상조치를 전혀 받을 방법이 없는 것도 사실이다. 


근본적으로 시설이 불법적으로 운영되다 보니 고객들의 안전을 우선하기보단 업주의 이익에 더 초점을 맞추어 운영되고 있다.


예를들어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산 144, 144-15번지에서 운영되고 있는 캠핑장을 보더라도 ‘고캠핑’에서 전혀 확인할 수 없는 캠핑장으로 당연히 확인 결과 캠핑장에 대한 허가없이 운영되고 있음을 확인할수 있었다.


심지어 이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캠핑장 부지의 일부분인 선감동 산144-15번지의 경우는 국유지로 산림청소유의 임야임에도 불구하고 현재 운영되고 있는 캠핑장이 무단으로 점거하여 주차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해당 관청에 문의해 본 결과 사실 파악은 확인하고 있으나 적극적인 행정조치에 대해선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었다.


심지어 해당지역 바로 앞에 있는 농어촌공사의 저수지는 업주에 의해 낚시하기 좋게 편의적으로 조성되어 운영중에 있었다.


또한 해당 지역에는 이미 비인가 가건물과 시설이 설치되어 캠핑을 온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중이었다.
당연히 캠핑장에 대한 관청에 허가를 받지 않은 상태이기에 관청의 관리 감독은 물론 해당 업주 조차도 관리규정과 안전에 대한 준비가 전혀 이루어져 있지 않은 상태였다.


무허가로 운영되는 불법 캠핑장의 경우 위생관리가 제대로 이루어 지지 않아 영업배상이나 화재보험등 캠핑과 관련한 보험 가입 의무가 없는 상태이다.


법적으로 안전교육대상이 아니어서 사고가 발생하면 자칫 대형사고로 시민의 안전까지 위협받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어느 관공서 하나 제대로 된 관리 감독을 실시하지 않고 있으며 자연녹지지역임에도 어떠한 보호조치를 받지 못하고 훼손된 상태로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해당관청에선 과징금등 징벌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는 하나 불법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업주들 입장에선 영업적으로 얻게 되는 이익이 더 크기 때문에 관청의 행정명령에 대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이로인해 시민들의 안전과 생활은 당연히 보호받고 있지 못한 상황인것이다.


관광자원으로서의 대부도에 가치를 안산시는 강조하고 있지만 유관단체간의 협업을 통해서 이제부터라도 대부도 전체에서 운영되고 있는 야외 캠핑장에 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해야 할것이며 최소한 운영되고 있는 업체들에 대해서도 관청에서 허가를 득한곳만 영업하도록 조치가 이루어져야 할것이다.


이것만이 시민들의 안전과 혹여라도 생길수 있는 각종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수 있을것이다. 더 이상 안전을 소홀히 하지말고 철두철미한 관리감독이 따라야 한다.

 

 

서상호 기자 shseo6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