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소비도 쑥쑥! 일자리도 창출!

가맹점 8,650개소, 판매액 43억, 101명 일자리 창출

김익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5/13 [12:57]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소비도 쑥쑥! 일자리도 창출!

가맹점 8,650개소, 판매액 43억, 101명 일자리 창출

김익주 기자 | 입력 : 2019/05/13 [12:57]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13일 상록구청 상록시민홀에서 101명의 ‘다온 마케터’를 대상으로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다온 마케터’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방문하여 지역화폐 취지와 가맹점 가입을 안내하며 지역 주민들에게는 지역화폐 ‘다온’의 장점과 사용처를 상세히 알려줘 지역화폐 ‘다온’이 조기에 정착하도록 유도하는 ‘지역화폐 전도사’ 역할을 하게 된다.

 

지역화폐 ‘다온’은 13일 현재 가맹점 8,650개소와 상품권 판매액 43억을 돌파했으며 이는 골목에 돈이 돌아야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지역 내 소비촉진을 통해 지역 자금의 역외 유출을 막아 골목경제가 활성화하기 위해 민·관이 한 목소리를 낸 덕분이다.

 

▲     안산시 지역화폐 다온 소비도 쑥쑥 일자리도 창출 4일 개막된 안산국제거리극축제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지역화폐 다온을 홍보하고 있다

 

이런 인기는 충전금액의 10%를 추가 적립해 주는 '페이백 시스템'이 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지역화폐 사용 시 최대 30% 소득공제 혜택이 주어지는 것도 비결이다.

 

도리섬상가 마성권 회장은 “최근 부쩍 지역화폐 다온을 들고 오시는 손님이 눈에 띄게 보이기 시작했고 은행에 환전하러 가는 상인들도 증가하는 추세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역화폐 다온을 사용하는 주민에게는 최대 10% 할인 혜택을 주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에게는 실질적인 소득 증가에 기여하고 있다”며 “골목경제와 지역주민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공유적 상생모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6월 30일까지는 지역화폐 ‘다온’ 발행 기념으로 10% 특별 할인을 실시하고 개인이 구입 시 연간 최대 400만원까지 구매가 가능하며, 발행규모는 200억으로 조기 소진 시 발행량을 확대할 계획이다.

 

 

김익주 기자 hero171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