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부터 ‘군부대 맞춤형버스’ 추진‥4개 시군 7개 노선 대상

‘교통소외지역 맞춤형버스’ 사업의 일환. 군부대를 대상으로 확대 추진

김익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5/02 [11:43]

하반기부터 ‘군부대 맞춤형버스’ 추진‥4개 시군 7개 노선 대상

‘교통소외지역 맞춤형버스’ 사업의 일환. 군부대를 대상으로 확대 추진

김익주 기자 | 입력 : 2019/05/02 [11:43]

경기도가 정부의 ‘군부대 평일 외출 허용조치’와 관련, 국군 장병들을 위한 ‘군부대 맞춤형버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군부대 맞춤형버스 운영 계획’을 수립, 올 하반기부터 도입·운영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군부대 맞춤형버스’는 도의 ‘교통소외지역 맞춤형버스’ 사업의 일환으로, 교통 환경이 열악한 군부대와 지역 상권을 연계하는 교통수단을 마련해 장병들의 편의와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데 목적을 뒀다.


실제 올해 2월 1일부터 시행된 군부대 외출허용으로 국군장병의 부대 밖 이동이 가능하게 되었으나, 지역특성상 군부대와 지역 상권을 연계할 수 있는 이동수단이 부족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3월부터 시군을 대상으로 수요를 파악, 이를 토대로 고양 1개 노선, 연천 3개 노선, 김포 2개 노선, 파주 1개 노선 등 총 4개 시군 7개 노선을 ‘군부대 맞춤형버스’로 운영하기로 했다.


향후 경기도는 노선선정위원회 등 관련절차를 완료한 후, 구체적인 노선을 확정지을 방침이다.

이르면 올 7월부터 운행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를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올 2회 추경을 통해 확보할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군부대 맞춤형버스의 도입은 군인의 이동권을 보장해 외출을 통한 여가생활이 가능하도록 돕는 것과 더불어 군부대와 지역상권 연계로 상권에 새로운 소비층 유입을 도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소외지역 맞춤형버스’는 승차인원이 적고 편차가 큰 산단, 관광지, 농어촌 등 대중교통 소외지역 거주 도민의 이동권을 보장하고 지역 간 교류를 위해 요일 및 시간대 등 다양한 수요를 반영해 운행하는 다목적 버스다.


경기도는 2015년부터 맞춤형버스를 도입·지원해 왔으며 올해는 운영지원금 40억(도비 20억, 시·군비 20억) 원을 확보, 현재 97개 노선 66대가 운영 중이다.
 
 
 김익주 기자 hero1710@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