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대부동 3개 마을 공공형 행복택시 운행한다

주민은 1000원만 부담·차액은 시가 지원

최진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4/26 [11:01]

안산시, 대부동 3개 마을 공공형 행복택시 운행한다

주민은 1000원만 부담·차액은 시가 지원

최진수 기자 | 입력 : 2019/04/26 [11:01]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대중교통 소외지역 시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대부동에 1000원만 내고 이용할 수 있는 행복택시를 운영한다.


안산시는 노인 인구가 많은 대부동 흥성리, 행낭곡, 흘곶 3개 마을을 행복택시 시범마을로 지정하고 오는 5월 2일 개통식을 열고 공공형 택시를 운행한다고 밝혔다.


이들 3개 마을은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이 높고, 도로의 굴곡 및 경사로 인해 차량진입이 어려워 주민들의 교통이 불편한 상황이다.

이에 버스정류장과 거리가 먼 마을들을 우선적으로 시범마을로 선정해 운영하게 됐다.

 

▲대부동 3개 마을 (홍성리, 행낭곡, 흘곶 ) 공공형 행복택시 운행


행복택시 사업은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반월동 안골마을 등 5개 마을에서 운영한 바 있으며, 올해 국토교통부 공공형택시 지원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국비 지원으로 대부동 3개 마을까지 확대·운영하게 됐다.


이용 방법은, 주민이 모범택시 사무실로 전화하면 흥성리 등 3개 마을과 대부동 모범택시 대기소간 이동할 수 있으며, 주민은 1천원만 부담하고 나머지 이용요금 차액에 대해서는 시가 해당 택시운송사업자에게 지원하게 된다.


안산시 관계자는 “반월동 공공형(행복)택시 사업의 경우, 2년간 4,455명의 주민들이 4,211회 이용할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며 “대부동 3개 마을을 시범 운영하고 주민수요 및 만족도, 가용재원 등을 파악하여 향후 주변 마을에도 확대 하겠다”고 말했다.

 

 

 
최진수 기자 cjs011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