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반려동물 등록제 점검의 날”

반려동물 사고 예방, 동물등록율 향상 등 성숙한 반려문화 조성 도모

최진수 기자 | 기사입력 2019/04/23 [11:05]

경기도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은 반려동물 등록제 점검의 날”

반려동물 사고 예방, 동물등록율 향상 등 성숙한 반려문화 조성 도모

최진수 기자 | 입력 : 2019/04/23 [11:05]

경기도가 시군, 민간과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어울려 살아갈 수 있는 펫티켓 문화’ 조성을 위해 동물보호 캠페인 및 동물등록제 점검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올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반려동물 등록제 점검의 날’로 정하고, 도 전역에서 ‘동물보호 캠페인 및 동물등록 합동점검’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최근 반려동물 양육가구 증가와 함께 소음, 물림사고 등 반려동물로 인한 사회갈등도 심해지고 있는 추세임을 감안, 올바른 펫티켓 문화 조성과 반려인·반려인간 갈등을 예방하는데 목적을 뒀다.
 * 반려동물 양육가구 비율 : (ʹ12) 17.9% → (ʹ15) 21.8% → (ʹ18) 23.7%
 * 개 물림 사고 현황(소방청) : (ʹ16) 2,111명 → (ʹ17) 2,404 → (ʹ18) 2,368


실제로 농림축산검역본부 조사에 따르면, 3개월 이상 반려견’에 대한 동물등록이 2014년부터 의무화 됐음에도 불구하고, 2018년 기준 등록률이 약 49.8%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출처 : 2018년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 보고서, 농림축산검역본부). 이에 경기도는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마다 도내 31개 시군, 동물보호단체,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등 관계자들과 합동 홍보·점검반을 구성해 홍보 캠페인과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주요 대상지역은 공원, 산책로, 동물병원, 전통시장 및 대형마트 인근, 아파트 밀집지역, 터미널 등으로, 등록제 참여 여부를 지도·점검함은 물론, 홍보물 배부 등 캠페인 활동을 벌이게 된다.


특히 월별로 반려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를 선정해 홍보 캠페인 및 지도·단속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는 이 밖에도 올바른 반려동물 정착을 위해 ‘동물등록제 지원사업’, ‘반려동물 에티켓’ 등을 주제로 홍보영상을 제작해 유튜브(YouTube), 지버스(G-bus) TV 등을 통해 홍보하고 있다. 관련 영상은 유튜브 ‘경기도청’ 또는 ‘피스~경기북부’ 채널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노기완 도 동물보호과장은 “반려동물인이나 반려동물을 싫어하는 사람 모두 상대의 입장을 먼저 이해하려는 펫티켓이 필요하다”며 “도는 앞으로도 도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주제를 선정하여 반려동물 홍보캠페인 등 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동물등록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연간 10억(도 3억, 시군 7억)원을 투입해 내장형 마이크로칩 등록비용(마리당 2만원 내외)을 2019~2020년 연 5만 마리씩 선착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